배너 닫기
기업회원뉴스등록
일반회원 뉴스제보
네이버톡톡
맨위로

멜론ㆍ지니 올해 잇따라 가격인상, 배경은

헤드

입력 2019년01월10일 17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메일 보내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멜론ㆍ지니 등 온라인 음원서비스 유통사가 새해 들어 상품가격 인상에 나서자 정부가 음원시장 전반을 면밀히 들여다보기로 했다. 업체들은 "음원사용료 징수규정이 바뀌어 유통사 몫이 줄었고 그에 따른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를 들고 있지만 인상시기나 폭이 당초 예상보다 이르고 크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현행 음원상품의 가격구조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과거부터 꾸준했던 만큼 각 사의 주력상품이나 가격변동 폭을 모니터링해 개선할 부분을 찾으려는 목적도 있다.

◆멜론ㆍ지니 올해 잇따라 가격인상, 배경은 =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10일 "최근 음원상품 가격인상 등과 관련해 수요자 관심이 높아진 데다 저작료 산정방식, 국내외 사업자 역차별논란 등이 불거져 시장 전반을 살펴 무엇인 문제인지 살펴볼 것"이라며 "이르면 다음 주께 음악산업발전위원회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같은 행보는 음악시장에서 디지털 음원이 주류로 자리 잡은 것과 무관치 않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펴낸 음악산업백서에 따르면 음악감상 시 온라인으로 듣는다는 비중은 70.6%로 피지컬음반(29.4%)의 두배를 넘어섰다. 특히 스트리밍의 경우 시장규모가 연 평균 50%(2013~2016년) 이상 성장하며 전체 음악시장을 이끌고 있다. 구글ㆍ애플 등 글로벌 IT기업이 국내에서도 서비스를 강화한데다 국내 통신사나 ITㆍ엔터업체도 주력 플랫폼으로 인식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조만간 활동을 시작하는 음악산업발전위원회는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M 등 음원유통사업자를 비롯해 음악 저작권 신탁관리단체, 경제ㆍ소비자ㆍ기술 등 공익위원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2016년 관련 규정이 생긴 이후 구성돼 지난해 음원전송 사용료 징수규정을 개선하기 위한 공청회를 여는 등 그간 의견을 수렴했다.

음원 가격의 경우 권리단체와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사업자간 사용료 징수ㆍ분배 등에 대해 계약을 맺어 결정되는데 각 권리단체는 징수규정을 문체부로부터 승인받는 구조다. 지난해 6월 마련된 개정안을 정부가 승인하면서 올해 1월부터 창작자에 대해 분배비율을 소폭 올리고(스트리밍) 묶음상품에 대한 할인율을 단계적으로 줄이기로(다운로드) 했다.



◆"낙전수입, 어떻게 할거냐" 정산방안 모색 = 음원상품의 가격인상은 1위 사업자 멜론이 주도하는 가운데 다른 업체가 따라붙는 양상이다. 상품별로 차이는 있지만 스트리밍은 가격변동이 거의 없고 주로 다운로드 상품이 오른 게 특징이다. 멜론의 경우 무제한듣기ㆍ다운로드가 가능한 프리클럽이 1만4900원(정기결제 기준)으로 36.7% 올랐고 나머지 다운로드 전용상품도 두 자릿수 인상했다. 지니뮤직이나 엠넷 등은 한 자릿수 올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신규 가입자 유치경쟁이 치열해진 데다 다운로드 할인폭이 줄어드는 건 다소 시간적 여유가 있어 올 하반기 들어서야 오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빠른 감이 있다"고 말했다.

다운로드 상품이 주로 오른 건 적게는 50%, 많게는 65%까지 적용됐던 묶음상품에 대한 할인율을 2021년까지 없애기로 했기 때문이다. 결합ㆍ묶음상품의 경우 미판매분에 대한 정산, 이른바 낙전수입을 어떻게 할지를 두고 논란이 많았다. 가령 멜론의 30곡 다운로드 상품의 경우 9000원(2018년, 정기결제 기준)이며 곡당 사용료가 245원인데, 사용자가 지불한 상품가격과는 별개로 실제 구입한 음원에 대해서만 권리단체에 사용료를 지불했다.

업계 관계자는 "다운로드나 결합상품은 그간 각 사업자가 가입자 유치경쟁을 위해 가격할인 등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구체적인 규모나 정산방식에 대한 자료가 충분치 않아 창작자들이 어느 정도까지 출혈을 감내해야하는지 판단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리포터  장본본 리포터의 다른뉴스
이 기사 추천하기 1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오늘의 베스트 뉴스

디지털 문화 경제 신한류 미래

포토뉴스 더보기

리포터회원 뉴스 더보기

더이벤트 리서치

PC와 앱의 연개되는 부분에 대해 앞으로의 미래는 어떻게 발전하는것이 좋을까요?
구글 앱스의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PC와 모바일앱은 직관적으로 변경되어야 한다
PC화면도 모바일에 맞처 동일한 UI/UX가 마련되어야 한다
앱에서 지원되는 기타기능들이 PC에서도 다른 UI로 지원도도록 해야한다

공지사항 더보기